고신대병원 내분비내과 최영식 교수 라이온스 인도주의상 수상

고신대병원 최영식 병원장, 세계적 봉사상 라이온스 인도주의상 수상 영예

데레사 수녀, 지미 카터 전 대통령도 수상 이력

미국 일리노이주 오크브룩에 본부를 둔 국제라이온스협회(국제회장 최중열) '라이온스 인도주의상'48번째 수상자로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라이온스 인도주의상(Lions Humanitarian Award)'은 매년 전세계에서 인도적 활동을 펼쳐온 인물을 한 명 선정하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봉사상으로 상금만 3억여원(25만달러)에 해당한다.

이 상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테레사 수녀(Teresa/1986), 지미 카터 전 미국대통령(Jimmy Carter/1996), 무하마드 유누스(Muhammad Yunus/2008), 데니스 무퀘게(Denis Mukwege/2019) 등이 받았으며, 한국인으로는 김장환 목사, 이길여 가천의료재단 총장이 수여받은 바 있다. 최 병원장은 한국인으로는 세 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시상식은 4월 26일(월)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성산관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최중열 회장이 직접 상을 수여하였다.

국제라이온스협회는 1917년 미국 시카고 사업가인 멜빈 존스(Melvin jones)가 '성공한 사람들의 사회봉사'를 촉구하며 창설해 세계 각지의 유력한 실업가와 직업인을 회원으로 하는 국제적인 사회봉사단체이다. 세계 200여 개국 4만 8,000개 단위조직과 140만여 명의 회원을 두고 있는 세계최대규모의 봉사단체로 알려져 있다.

올해 시상식은 당초 4월 총회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진행하게 됐다.

라이온스 인도주의상은 라이온스협회가 뛰어난 인도주의 활동을 펼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하는 가장 영예로운 상으로, 수상자가 인도주의 활동을 계속할 수 있도록 상금을 부상으로 지급한다. 라이온스클럽이 후보자를 추천하고, 국제회장과 국제재단(LCIF)이사장이 수상자를 선정한다.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최영식 병원장을 수상자로 최종 선정함에 있어 故 장기려 박사 정신을 계승하여 의료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의료혜택을 제공한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최 병원장은 보직교수로 재임한 2000년대 초반부터 아프리카 말라위, 남아프리카 공화국, 남미 페루, 필리핀 뚜게가라오 지역 등 해외 의료봉사에 교직원들이 매년 자비량으로 단기해외의료봉사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했고, 의료가 낙후된 해외 제3세계 지역민들에게 의료혜택을 주기 위해 현지 의료기관과 지자체와 교류하며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매년 10명 내외의 해외의료인을 고신대병원에 초청하여 단기 의료연수를 실시하기도 했다.

또한 김해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 검진과 한국문화 전파활동, 서부경남 독거노인 무의촌 진료, 국민건강보험 부산지부와 연계하여 도서산간 무의촌 진료, 아프리카 오지 여성 자궁경부암 검진사업 등을 자발적으로 주도하며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의료의 손길이 필요한 이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봉사를 지속으로 펼쳐왔다.

코로나 19시대에는 수년전부터 준비해온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통해 현지의 의료인과의 네트웍을 기반으로 새로운 형태를 선보이며 코로나 19로 생긴 봉사의 공백을 최소화했다. 비대면 진료시스템은 진료 뿐 아니라 현지의료인 육성에도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최영식 병원장은"과분한 상을 주셔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면서"병원개원 70주년 의과대학 개교 4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큰 상을 받게 되어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달하면서 "좋은 의사란 무었이고 어떠한 노력을 해야 하는가'에 질문에 대한 해답을 전영창 박사, 장기려의 자취가 스며든 이곳에서 학생 때부터 배울 수 있었고, 복음병원의 의사와 교수가 되어서 도움이 필요한 국내와 해외 의료봉사를 통해 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병원장은 "본상 수상을 계기로 더욱 분발하여 우리 다음 세대가 이웃을 향한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사명을 가지고 살아가도록 하겠고, 국제라이온스협회와 함께 더불어서 협력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뜻을 전달했다.

한편, 최 병원장은 상금 25만 달러(한화 약 3억 원) 전액을 제3세계 의료봉사를 위해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영식 교수


최영식 교수님 소개>>>>>>>>

최영식 고신대학교 복음병원장은 1988년 고신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5년부터 고신의과대학 내과학 교실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의과대학 교수로서 교육, 진료, 연구, 봉사(보직, 학회활동) 등의 각 방면에 역할을 수행하여 왔습니다.
또한 의과대학 학생 때 가졌던 의료봉사에 대한 비전을 교수가 된 후, 여러 차례 인도, 필리핀, 베트남, 카자흐스탄 등 해외의 여러 나라에 대한 의료봉사와 국내 농어촌지역과 다문화 가정들에 대한 의료를 통한 섬김을 하였습니다.
특별히 최영식 병원장은 단기간의 의료봉사보다는 현지인들의 식생활 습관과 보건환경 개선을 통한 거시적이고 장기적 안목의 의료봉사를 지향하고, 현지에 있는 병원과 협약을 하여 현지의 의사를 복음병원에서 연수를 시켜 그들을 통해 그 나라를 섬기게 하고, 또 복음병원의 의사를 그곳 병원으로 보내어 양질의 진료를 하는 새로운 파라다임의 의료봉사를 계획하고 실천하였습니다.
병원장이 된 후에는 베트남과 필리핀에 만연한 요오드결핍에 의한 갑상선질환과 환경오염에 의한 갑상선암 조기 진단 및 예방에 관심을 가지고 의료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였고, 페루 아마존지역과 남 아프리카에 만연한 에이즈 여성들에 자궁경부암의 조기진단과 교육에 대한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였습니다.

최영식 병원장은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직접가서 봉사가 어려운 시기에 그동안 부경대, 유니스트, 포스텍과 협업하여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진단법을 활용하여 현지의 의료인과의 네트웍을 기반으로 새로운 형태의 의료봉사를 준비하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최영식 병원장의 그간의 활동을 격려하고, 향후에도 다양성을 통한 친절한 의료봉사를 해 줄 것을 기대하면서 이 상을 수여하게 되었습니다.